다이슨 , 포름알데히드 제거 공기청정기 서울 강타

다이슨 (Dyson 영국의 가전업체)이 포르말하이드를 비롯한 실내 공기 오염물질을 보다 정밀하게 감지하고 파괴하는 기술을 탑재한
공기청정기를 한국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다이슨

새로운 팬이 없는 공기 청정기는 무색 가스 오염 물질을 다른 휘발성 유기 화합물과 구별하는 알고리즘 구동 고체 포름알데히드 센서를 갖추고
있습니다.


다이슨 은 전기화학 전지 기술을 사용하는 고체 상태 센서가 젤 기반 센서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열화될 수 있고 휘발성 유기 화합물을
포름알데히드와 혼동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젤 기반 센서보다 우수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신제품은 다이슨의 크립토멜란 미네랄 코팅 선택적 촉매 산화 필터를 사용하여 0.1마이크론 크기의 입자보다 500배 작은 것으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를 분자 수준에서 파괴합니다. 다이슨은 오염 물질이 가구, 목재 제품, 단열재, 페인트, 벽지, 바니시 및 가정용 청소
제품에서 발생하고 포름알데히드의 가스 배출 경향으로 인해 인간의 건강에 해로운 공기 중 화학 물질에 장기간 노출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 출시된 신제품 4종 중 다이슨 퓨리파이어 쿨 포름알데히드, 다이슨 퓨리파이어 핫+쿨 포름알데히드, 다이슨 퓨리파이어
가습+쿨 포름알데히드 3종 제품은 공기청정기에서 감지한 다른 가스는 무시하고 포름알데히드 수치를 정밀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다.
알레르겐, 박테리아, 꽃가루, 곰팡이 포자 및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 하위 유형 H1N1과 같은 가정 오염 물질과 0.1 마이크론의 작은 입자를
감지하는 별도의 센서.

포름알데히드 센서가 없는 제품과 다이슨 퓨리파이어 쿨(Dyson Purifier Cool)이라는 파괴자를 포함한 4개 제품 모두 0.1마이크론 크기의 입자를
99.95% 포집할 수 있다. 이 제품들은 난방 기능, 방 전체 정화를 위한 공기 증배기 기술 등 각 제품이 제공하는 기능에 따라
개당 89만9000원에서 130만원 사이의 가격으로 한국에서 판매된다.

또한 4가지 제품 모두 마그네틱 리모컨, 15분에서 9시간 사이의 사전 설정 간격을 설정하는 수면 시간, 구글 홈, 알렉사, 시리와 같은 모바일
앱과 호환되는 음성 제어, 야간 모드를 제공합니다. Dyson에 따르면 흐릿한 디스플레이로 조용한 설정을 사용하여 모니터링하고 정화합니다.
또한 모든 제품의 필터는 제품 자체는 물론이고 의료 등급 품질로 간주되는 고효율 미립자 공기 13 표준을 충족한다고 다이슨은 덧붙였습니다.

메이저 사이트

다이슨은 성명을 통해 “집이 점점 더 일하고 운동하고 잠을 자고 노는 공간이 되면서 일상의 모든 측면에서 우리가 호흡하는 공기의 질은
타협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라인업은 올해 초부터 이미 캐나다와 세계 여러 지역에서 출시되었으며 2019년 이전 버전에 비해 포름알데히드 감지 및 캡처 기능이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다른기사 더보기

국내에서 다이슨은 공기청정기 외에도 무선청소기, 헤어드라이어, 스타일러, 핸드드라이어 등 다양한 가전제품을 판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