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시기에 노숙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서울의 상징적인 대성당
서울의 번화한 도심 중심부에는 고층 빌딩으로 둘러싸인 68미터 높이의 고딕 양식 첨탑이 있습니다. 유서 깊은 명동성당입니다.

어려운 시기에

토토사이트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성례전으로 천주교 서울대교구의 국립대성당이자 한국에서 천주교의 박해와 생존의 상징이다.

또한 1980년대 민주화 시위대의 피난처였던 한국의 격동의 현대사에 대한 이야기도 담고 있다. more news

코로나19 사태로 노숙자와 소외계층을 위한 무료 급식소가 됐다. 600~800명이 넘는 노숙자와 독거노인들이 음식을 위해 찾아온다.

무료 급식은 매주 수, 금,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제공됩니다.

‘명동밥집’은 ‘명동의 집밥집’이라는 뜻으로 서울대교구 내 종교단체인 OBOS(One Body One Spirit)가 지난해 1월 출범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서울의 여러 무료 급식 서비스가 중단되면서 이 단체는 어려운 시기에 배고픈 사람이 없도록 하기 위해 이전에

지역 노숙자들을 위한 간식 나눔 활동을 개발했습니다.

“고 김수환 추기경이 ‘서로의 밥그릇이 되자’고 말했듯이 급식소는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의 쉼터가 되어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의

기적을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조직의 백광진 대표는 일요일 코리아 타임즈에 말했다.

“(우리는) 가난한 자의 얼굴이 예수님의 얼굴이고 우리 급식소에 오는 사람들에게서 그분의 얼굴을 본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위해 만들고 있다는 생각에 이 수프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COVID-19 대유행 속에서 급식소는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과 다른 사람들을 돕고자 하는 친절한 사람들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합니다.

2021년 1월에 문을 연 이래 1,000명이 넘는 자원 봉사자의 도움으로 80,000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음식을 제공했습니다.

오보스 관계자는 “급식소를 도우러 오는 사람들은 대부분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폐쇄된 다른 곳에서 자원봉사를 한

사람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자원 봉사자들은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진 다양한 종교 단체에서 왔습니다.

백씨가 설명했다.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중국에서 온 유학생 그룹도 무료급식에 참여했다.

심성으로만 신원을 밝히고 싶은 한 자원봉사자는 “불우한 이웃을 위해 최고의 식사를 준비하는 주최측과 자원봉사자들의 정성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급식소는 음식을 무제한 리필해 주는 다른 무료 급식 서비스와 차별화돼 ‘노숙자를 위한 신사’로 알려져 있다.

오보스 관계자는 “이곳에 오는 사람들은 밥이든 반찬이든 국이든 물이든 원하는 만큼 먹을 수 있다”며 “앉은 자리에서 손을 들고

자원봉사자를 부르기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우리는 오늘 계란 프라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난번에는 4~5개, 심지어 7개까지 제공하는 사람도 있었고 계속 제공할 수 있어 기쁩니다.”
명동밥집은 손님이 직접 음식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마치 식당처럼 자리에 착석해 자원봉사자들이 식사를 차려주는 독특한 운영

체제로도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