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파리

유네스코 파리 본부에서 열린 한국의 자개 칠기를 조명하다
옻나무는 수세기 동안 아시아 국가에서 자라고 재배되었습니다.

유네스코 파리

토토광고 끈적 끈적한 수액 또는 한국어로 “ot”는 “오칠”기법을 통해 가구와 공예품에 광택 마감 층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가장 오래된

천연 페인트 중 하나입니다.

한국, 중국, 일본은 668-935년 한반도 통일신라 시대까지 칠기를 둘러싼 유사한 문화를 공유했지만, 그 이후에 세 나라의 미학이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고려 918-1392년에 한국은 조개에서 발견되는 반짝이는 재료인 자개를 칠한 물건에 상감하기 시작했습니다.

이것들은 한국어로 “나전칠기”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more news

특이한 무지개 빛깔로 물든 한국의 전통 자개 칠기가 이번 주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에서 프랑스의 심장부로 옮겨졌습니다.

특별전 ‘한국의 나전, 나전-시대를 초월한 빛과의 만남’이 9월 14일 월요일 랜드마크 빌딩 1층에서 진행된다.

한국공예디자인진흥원과 한국문화재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10일간의 전시회는 천 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한국의 나전 공예

전통을 조명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유네스코 파리

1392-1910년 조선시대 마지막 나전칠기 명사로 여겨지는 故 전성규, 13대 13명의 손으로 탄생한 총 63점의 작품.

국가무형문화재보유자로 지정된 장인 7인 그리고 전통적인 기법과 재료에 현대적인 미학을 더한 다섯 명의 현대 창작자들.
나전공예의 명장으로 선정된 이형만 장인과 옻칠 명장으로 선정된 정수화 장인이 출연한다.

정지성은 주목받는 컨템포러리 창작자 중 한 명이다. 회화에 대한 배경지식을 갖고 있는 그녀는 나전의 물질성과 관련 기법을 활용하여

2차원의 반짝이는 풍경화를 만듭니다.

유지안에게 조개껍데기에서 나오는 무지개 빛깔의 반짝임은 그녀의 작업에서 필수적인 시각적 어휘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전시회에서 “The Blissful Waves”에서 볼 수 있듯이 자개 패턴으로 설치 및 예술 가구의 표면을 장식합니다.

김현주는 금속제품의 단단한 금색 표면에 목재 대신 자개 문양을 적용하여 칠기의 전통에 현대적 시각을 불어넣었다.

유네스코 사무국에서 진행된 이번 전시는 9월 29일부터 11월 19일까지 파리 한국문화원의 새로운 장소로 옮겨진다.
특이한 무지개 빛깔로 물든 한국의 전통 자개 칠기가 이번 주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에서 프랑스의 심장부로 옮겨졌습니다.

특별전 ‘한국의 나전, 나전-시대를 초월한 빛과의 만남’이 9월 14일 월요일 랜드마크 빌딩 1층에서 진행된다.

한국공예디자인진흥원과 한국문화재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10일간의 전시회는 천 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한국의 나전 공예

전통을 조명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한국공예디자인진흥원과 한국문화재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10일간의 전시회는 천 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한국의 나전 공예

전통을 조명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